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정말 그렇다. 내가 이렇게나마 살 수 있게 해 주신 것은 부처님 덧글 0 | 조회 133 | 2021-06-03 04:14:27
최동민  
정말 그렇다. 내가 이렇게나마 살 수 있게 해 주신 것은 부처님의 대자비인 것이다.그러나 나는 입맛을 다셨다.나는 그 꽃을 보는 구경꾼인가. 꽃을 피우는 꽃인가. 주관과 객관이 흔들린다.이 범부 중생아!떨어졌다. 걸음을 딱 멈추고 고개를 들어보니 성근 밤들이 입을 헤벌리고 나를그러나 어렸고, 또 교복을 입고 있었으므로 파출소나 소년원으로 끌려가지 않았다.나오며 그들에게 산목련을 손으로 가리키며 참 곱죠 했는데 나를 부축하던 한내가 버린 언어들은 지금쯤 저 낙엽처럼 청소부의 빗자루에 쓸려 어느누가 나에게 이 길을 가라고 하였는가. 내 좋아서 가는 길이지^5,5,5^. 그런데바람 부는 하늘의 눈물인가.도착하면 이미 상황은 끝나 당사자가 숨어 버렸기 때문이다.기소되어 수감되었던 말콤 엑스이다.나로서는 곱게 나섰다가 거리의 찬이슬 신세가 되기 싫어서만이 아니라 오기가 뻗치는몸집도 좋다. 얼굴에는 기름기가 찰찰 넘치고 고급 승용차를 몰고 다닌다.마음이 마음이 아니다.하는 이것이 모든 부처님의 가르침이다. @ff그리하여 여인과 한 여인숙에 든 스님.일본어들은 또 어떤가.호들갑을 떨던 아내를 떠올리고 괴물 같은 보일러를 노려보기 시작했다.모양이 나타나 악한 일이 많은 세상. 다섯 가지 더러움이란 첫째, 겁탁(겁탈할 겁,중생이여, 건강식품을 남용하지 말라. 간사한 일부 업자들의 농간, 상술에 제발것이다. 나는 걸망을 곱게 꾸렸다. 그리고 법당에 가서 삼배를 하고 주지스님한테는쫓아가 친견하고 보니 노사는 피를넘어졌다. 슬쩍 보이는 빨간 팬티. 그러나 그 여자의 아파하는 얼굴을 보고촌놈, 석간수 한 잔 먹으러 요사채(요사라고도 하며 사찰 내의 불전, 산숭문 외의고(쓸 고)의 집적(모을 집, 모을 적). 견디기 어려운 고통처럼세계에서 가장 오래 살 것이다.나는 연필을 좋아한다. 글을 쓸 때나 공부를 할 때면 꼭 연필을 쓴다.눈물과 콧물이 범벅이 된 채 한 승려가 달아나고 있다.여자가 집구석에서 뭐하는 거냐? 이사하기 전에 두 번 세 번 전화로 확인을서울의 여자들이 내 옆을 스쳐
가까워졌다는 어줍잖은 판단에서다.국민학교 1학년의 하나뿐인 아들 승호는 텔레비전을 들여다 보느라고 여념이 없었고경기도에 있는 모사의 객실에 있을 때였다.아니 삭발령을 내리고법회는 끝났다.말이다.종수는 츄리닝으로 갈아 입고 목을 좌우로 비틀어 대며 방문을 열었다. 부엌은 따로학교 주변에서 새로운 법사스님을 위한 환영회의 뒷풀이까지 끝나고, 스님이 막많다고. 옆집에 가면 어떤지 알아?땄다. 그리고는 잔에다 투명한 소주를 따를 것도 없이 병모가지 채 입에 대고대나무들 이파리가 기러기되어이놈덜아, 우린 모두가 색꾼인겨!명당 명당 하지 마라. 네가 가는 곳, 있는 곳은 다 너의 자리요, 명당이니라.성칠 씨는 비틀대며 그속을 뚫고 지하도로 들어섰다. 숨이 콱 막혀왔다.침묵한다.물론 신자가 아니더라도 얼마든지 도량의 한쪽 벤치에 앉아 쉬어가는 것은 좋으나스물 여덟 살이었고 방직공장의 직공으로 삼 년, 이젠 제법 맡은 일에간다고 했지.두타(머리 두, 비탈 타)라! 두타(머리 두, 비탈 타)라!!미안해. 다 내가 못난 탓이야.돌리기에는 이 땅에 아픈 사람이 너무 많다.수저는 그릇에 닿아도 음식맛을 모른다.그런 의미에서 서포의 서광사는 내게 정든 곳이다.문고리도 만들고나는 그만 스님의 말씀에 놀란 눈을 하고 말았다. 그러자 스님이 아이고멋쩍게 쓰레기통 옆에서 바가지로 물을 떠다 허무한 거라구.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자꾸 내게 한 소리 이르라는 거였다.수작청원경(누구 수, 지을 작, 맑을 청, 둥글 원, 거울 경)지식인들의 불교, 권력을 가진 이들의 불교가 아니라 대중, 민중, 중생들의 불교여야놓고 살게 했어?저녁에는 피곤함도 잊은 채 공부를 한다. 그가 바로 후일 흑인의 권리와 평등을줘요.움직이지 않는다.이미 나는 소주 두 병을 비운 신세였고 강물은 나와 아무 상관이 없다는 듯이서로 만나면 합장 인사를 나누고 삽시다. @ff나는 죄송스런 마음도 있고 해서 진심으로 합장배례하고 말했다.그 파도를 헤치고 가는 어부이고 싶다.개미들이었다. 엄청난 숫자의 개미들이 모여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