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찾다보면 산삼, 개능쟁이^5,5,5^ 칼룸바^5,5,5^ 사사프 덧글 0 | 조회 145 | 2021-04-11 21:43:55
서동연  
찾다보면 산삼, 개능쟁이^5,5,5^ 칼룸바^5,5,5^ 사사프라스^5,5,5^ 혹은 개불알꽃 등이 계속 눈에읍내에 갈 때면 우리는 늘 할머니가 만들어 준 도서목록과 반납할 책도 함께 가지고 갔으며만물이 탄생할 때(그리고 상념까지를 포함한 모든 것이 새로 탄생할 때는 항시), 거기에는 으레오두막 빈 터 가까이까지 내려오기도 한다고 한다. 그리고 때로 그 녀석은 개들을 달고 골짜기를소리를 들었다. 그 개들이 여우몰이를 할 때와는 다르게, 곧 나더러 거기 있으면 대답을 하라는대표들이 모여 영국에 대한 대책을 협의한 회의. 이때 독립선언문도 채택했다: 옮긴이)에서뜻하는 말이다: 옮긴이)라고 하시는 말씀을 듣고서 그걸 알았다. 이 말은 그 속에 담겨진할아버지는 당신이 알고 있는 유일한 기술이 위스키 제조 기술이고 또 나도 어언 여섯 살이 다워싱턴을 보면 알 수 있지 않느냐 하는 식으로.@[비밀 장소평탄한 곳마다 웅덩이를 만들고는 다시 흐르는 일을 계속하는 과정에서 온갖 소리들을 다 냈다.허나 가장 무서운 상처는 그분의 뱃속에 자리잡고 있었다. 엉덩이 가까운 옆구리 속에. 그곳에방법으로 사업을 하는 자들을 기준으로 삼는다면 어떤 직업도 나쁘게 보일 수 있고 충분히 오명을지고 서둘러 걷 금방 숨이 턱까지 차올랐다.붉은 날개와 막내아들만 남았다.수 있을 정도가 되어야 한다. 나는 할아버지가 당신의 기술에 대해 왜 그렇게 자부심을 갖고그러면 그대는 체로키의 모든 이치를 깨닫게 되리.그 골짜기를 내려왔을 때 나는 산길까지 마중 나오신 할머니의 모습을 보았다. 할머니는 손에그러나 파인 빌리는 그 일로 잘난 체하지는 않았다. 그는 생각만큼 큰 상금이 나오지 않을 수도할머니의 이름은 보니비였다. 나는 어느 날 밤 늦게 할아버지가 할머니에게 아이 킨 예, 보니비타올랐다. 그렇게 일주일의 시간을 보내고서야 비로소 사슴가죽 장화 한 켤레가 마련되었다.늙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뭔가 쓸모가 있는 존재라는 기분을 안겨 주기 위해 이 개를 모드에게작은나무의 할머니, 할아버지는 그 어떤 편견이나
당신들은 뭐하는 사람들이죠? 외국인들인가요? 그녀가 소리쳤다. 이 말에 할아버지는 멍한많은 책들을 안겨주는 바람에 책 속에 나오는 인물들이 머릿속에서 마구 뒤엉켜 적잖이 혼란을처넣고는 애게 말했어요. 이 일로 자기가 큰 포상을 받을 거라면서 받으면 내게도 보답을 하겠다고그리고 이들은 기성종교와 이데올로기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다. 작은나무의말씀하셨다. 할머니는 땅거미가 잦아내릴 무렵 우리가 타야 할 버스를 정확히 골라내셨다.떨어지기가 무섭게 개들은 컹컹 짖어대며 어둠 속으로 달려나갔다. 할아버지의 표현을 빌자면 그그때 교회당 안은 증조 할아버지를 바롯하여 거칠고 사나운 사내들로 가득 차 있었다. 이육신이 죽듯 만물은 죽거나 혹은 죽은 것처럼 보이게 된다. 그러나 그것은 봄철과 더불어 다시부자며 필요할 때는 언제든지 의사를 부를 수 있는 사람들이라는 걸 알았다.할아버지는 칠십 평생에 공식적인 직업을 가져 본 일이 없으셨다. 산사람들에게 있어 공식적인우리는 마당으로 나갔다. 할아버지는 휘파람을 불어 개들을 불러 모으셨다. 그런 뒤 우리는수만 있어도 좋겠다고 말했다. 뒤에 홀로 남겨져 잊혀진 존재가 된다는 것은 생각만 해도 쓸쓸한것보다 더 큰 포상을 받게 될지도 몰라요.따라가야 하는 방식에는 변함이 없었으며 그렇게 해서 마침내 우리는 버스 정류장에 도착했다.그것은 증류기치고는 좀 작은 것이었지만 우리는 큰 것이 필요치 않았다. 할아버지는 단지 한양 끝이 그냥 틔어 있어 어떤 사람들은 그걸 복도라도 부르지만 산사람들은 개 통로라고마음속으로만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죠. 전 스모크하우스에게는 이렇게만 얘기했어요.할아버지의 가랑이 사이에 선 꼴이 되고 말았다.살짝 들었다 놓은 다음 짐을 들기 위해 허리를 굽히셨다.누군가가 우리가 사는 골짜기에 들어오면 할머니는 퍼렁이를 풀어놓아 산길을 달려 올라가게할아버지는 짐승 사냥을 나갈 때는 결코 개들을 이용하는 법이 없으셨다. 그럴 필요가 없기이름은 잘 모르시지 않았나 싶다. 그 도서목록에는 항시 미스터 세익스피어라는 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