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위대한 기쁨도 슬플 때처럼 말이 필요 없다 덧글 0 | 조회 106 | 2020-05-08 22:23:29
은서  
각자의 재능에 맞추어서 일을 시켜라.
마치 당연한 듯 받아들여지는 것이 칭찬인 경우도 있다. 그것은 당신이 다른 사람의 생활 속에 편안하고 신뢰감을 주는 요소로 자리잡았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조이스 브라더스(美 여류심리학자て1927년생)
시련이란 진리로 통하는 으뜸가는 길이다.(바이런)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