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사랑은 우리가 기꺼이 피우는 폭발하는 시가이다 덧글 0 | 조회 63 | 2020-05-02 19:37:27
아현  
사랑은 우리가 기꺼이 피우는 폭발하는 시가이다. (린다 배리)
자기를 좋아하는 사람도, 필요로 하는 사람도 없다고 느낄 때 오는 고독감은 가난 중의 가난. ―테레사 수녀
식후에 일백 보를 걸으면 약방에 갈 필요가 없다.
孟母 三遷之敎. 유황(?-?) 중국 전한시대의 학자. 공동묘지-시장-서당
아는 것을 안다 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 하는 것이 말의 근본이다. [순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